쿨(?)한 대리점 직원 덕분에 걱정이 많습니다.

오전의 불안하고 x가지 없는 대답덕분에, 한달넘게 참으며 바쁠거라 배려하는 의미에서 대리점에 한번도 귀찮게 전화하지 않았지만 오전의 맘에 안드는 통화때문에 오후에 전화를 다시 했습니다.

다시 통화해서 낼 언제쯤 개통하러 가면 되냐고 물어보니

<금요일 저녁이나 어쩌면 토요일 오후 쯤에 개통하실수도 있다>는 아까와는 전혀 다른 말...

일부러 당일 교환 안하려고 수쓰는듯한 느낌이 드는건 왜일까요?

금요일 밤이나... 토요일 오후라나.....    

그럼, 토요일 오전은???????????????? 

아... 일부러 작정한듯한 느낌이....

 

아이폰 대단하네요... 제 주변에 그렇게 따지기 좋아하고 불합리한건 죽어도 참지 못하는 그런 사람도 한달넘게 매일 술마시며 '수모'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아이폰4받기만 기다리는걸 보면...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개인적인 목적으로 '펌'가능합니다. 상업적이용불가! 편집 및 수정 불가! 출처 명시! 부탁드립니다. by moviedori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무비돌이_포토에세이 (104)
무비돌이-예고편 (2)
무비돌이_스포츠 (1)
무비돌이_영화 (4)
무비돌이_맛집과 요리 (73)
무비돌이-레시피 (12)
무비돌이-인테리어 (8)
무비돌이_매일영어 (1)
무비돌이_매일그림 (1)
무비돌이_공모전 (0)
무비돌이_공모전1 (0)
무비돌이_뉴스 (39)
무비돌이_정보 (85)
무비돌이_영상 (7)
무비돌이_사업 (2)
무비돌이_IT (59)
무비돌이-Fiction (1)
무비돌이-소소한 이야기 (11)
무비돌이_쇼핑 (6)
무비돌이-긍정의힘 (2)
김포 (14)
원주 (3)
서초 (0)
코스트코 (7)
마트 (1)
편의점 (1)
... (1)
Total : 417,858
Today : 10 Yesterday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