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한 대리점 직원 덕분에 걱정이 많습니다.

오전의 불안하고 x가지 없는 대답덕분에, 한달넘게 참으며 바쁠거라 배려하는 의미에서 대리점에 한번도 귀찮게 전화하지 않았지만 오전의 맘에 안드는 통화때문에 오후에 전화를 다시 했습니다.

다시 통화해서 낼 언제쯤 개통하러 가면 되냐고 물어보니

<금요일 저녁이나 어쩌면 토요일 오후 쯤에 개통하실수도 있다>는 아까와는 전혀 다른 말...

일부러 당일 교환 안하려고 수쓰는듯한 느낌이 드는건 왜일까요?

금요일 밤이나... 토요일 오후라나.....    

그럼, 토요일 오전은???????????????? 

아... 일부러 작정한듯한 느낌이....

 

아이폰 대단하네요... 제 주변에 그렇게 따지기 좋아하고 불합리한건 죽어도 참지 못하는 그런 사람도 한달넘게 매일 술마시며 '수모'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아이폰4받기만 기다리는걸 보면...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공연이 시작하기 직전
잠깐의 시간이 있어 화장실에 갔다 볼일을 보고 다시 공연장안으로 들어가기 직전 공연장 입구에서 핸드폰을 끄려고 고개를 숙이고 있는데
일련의 어떤 양복들이 우르르 한 명을 둘러싼 형태로 공연장 입구안으로 들어갔다.
평상시라면 그냥 넘어갔겠지만 상황이나 분위기가 이상해서 잠시 쳐다보았다.
그들이 공연장 입구에 도달하기 전부터 그들을 본 모든 사람들이 무슨 조폭처럼 90도로 고개를 숙였고, 직원들 또한 표 검사도 안하고 고개를 90도로 숙였고 ,지나간 후에도 역시 사람들이 90도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그 들이 지나는 행태나 사람들의 반응이 일반적이지 않아서 "뭐지?" 하는 느낌으로 한번 더 보았지만 이미 공연장 안으로 들어가 버려서 하던 일인 핸드폰 끄기를 하고 공연장안으로 들어섰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난 그 일행들이 누군지 확인할 수 있었다.

불이 꺼지고 다시 켜지고 사회자가 나오더니 몇 마디 하더니 오늘 이 자리에 x당 국회의원 xxx이 오셨다며 인사를 시켰다.

                         자세봐라……. 아저씨~ 왜 그러고 사세요?


정말 어이가 없었다.. "뭐지??????

난 그 잘난 국k1 보러 간 게 아닌데... 공연을 보러 간거지..... "


더 화가 나는 건 사람들의 반응이다

신기하다는 듯... 화면보다 이쁘다 혹은 아니다라는 얘기를 사람들끼리 속삭였다.

아니 이런 상황이 화나거나 불합리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건가? 내가 이상한건가????

" 당신들 바보야? ...당신들은 공연을 보러 온 거지 ... 그 잘난 국k1을 보러 온 게 아니잖아??? 아니야??? 신기해? 재밌어? 좋아? 박수까지 치고 싶은 거야? 무조건적인 반응이야 아님 존경의 표시야?...... "
라고 묻고 싶었다.


사회자가 인사를 하고 박수를 받는 국k1에게 말했다.

"요즘 많이 바쁘시죠? 바쁘셔서 다 못 보시고 중간에 나가시겠네요..." 라고 그 정치인을 잘아는 듯 너스레를 떨었다.

 

환장하겠네.. 아니 그럴거면 뭐하러 와?

그냥 평상시 처럼 xxx기념식이나 가지

그리고 사회자 아저씨! 인사시킨 것도 모자라 왠 만담?  그런 얘기가 왜 필요해?

어쨌든
누군지 확 까발리고 싶지만 입만 열면 소송 건다는 분이셔서...
이건 분명히 잘못된 거라 생각되어져서 올리긴 올려야 겠는데 요즘 분위기도 그렇고 새가슴 하층민인 나로썬 괜히 피해를 입기는 싫고 해서 아주 정성껏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

만약 다른 자리였다면..... 직함에 걸 맞는 일을 하러 온 사람이라면 그 사람이 맘에 들던 안들던 박수도 쳐주었을 것이다.
지지하던 지지하지 않던 직함에 걸 맞는 일을 하고 다닌다면 지지여부에 상관없이 박수를 쳐줘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하지만 그날 난 소위 예술적 체험을 하러 간 거 였다.
무슨 약파는 장소도 아니고, 특정 '정당원'들 합동 공연관람회를 간 것도 아니 였다....



이젠 뭐 어이없는 일들이 너무나 일상화되어 놀랍지도 않다....
이거 올리기 전부터 혹시 무슨 꼬투리 잡혀서 피해를 당하지 않을까 싶어 자기검열까지 해야 하는 현실이 서글프다....

답답하다....

첨부
- 얼굴은 물론이고 옷으로 파악 가능하다고 하거나 옷이나 스타일로 개성이 드러나 파악 가능하다고 우길까봐 인물과 관련된 모든 부분에 모자이크 처리했다.
- 공연장으로 걸까봐 공연장도 어느 공연장이나 있는 불꺼지면 어두워지는 부분을 제외한 공연장의 특징이라고 우길 만한 모든 부분에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
- 해당 국k1의 당이름도 x의 수를 하나로 해 어떤 당인지 전혀 짐작 못하게 했다.
- 관람객의 뒷통수는 모두 그들의 것(?)이고 신원파악도 불가하기에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았다.
- 저멀리 혹시나 얼핏 옆모습이 보일까 확대해서도 보았지만 한명 빼놓고는 전혀 파악이 불가능함을 일일이 파악했다. 그나마 그 한명도 이목구비를 확인할수 없었지만 어쨌든 모자이크 처리했다.
- 아주 정성껏 모자이크 처리를 하고 난 후에도 몇 번이나 재확인했다.
- 그리고 거기다가 혹시나 뭔가 어떻게든 꼬투리 잡으려고 해당 공연장 cctv확인할까봐 좀 지나서 이 글을 올린다.........
-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시나 싶어서 안올리는 사진이 있고, 글도 있다.... 
- 아참... 주어도 없다...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BLOG main image
개인적인 목적으로 '펌'가능합니다. 상업적이용불가! 편집 및 수정 불가! 출처 명시! 부탁드립니다. by moviedori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무비돌이_포토에세이 (104)
무비돌이-예고편 (2)
무비돌이_스포츠 (1)
무비돌이_영화 (4)
무비돌이_맛집과 요리 (73)
무비돌이-레시피 (12)
무비돌이-인테리어 (8)
무비돌이_매일영어 (1)
무비돌이_매일그림 (1)
무비돌이_공모전 (0)
무비돌이_공모전1 (0)
무비돌이_뉴스 (39)
무비돌이_정보 (85)
무비돌이_영상 (7)
무비돌이_사업 (2)
무비돌이_IT (59)
무비돌이-Fiction (1)
무비돌이-소소한 이야기 (11)
무비돌이_쇼핑 (6)
무비돌이-긍정의힘 (2)
김포 (14)
원주 (3)
서초 (0)
코스트코 (7)
마트 (1)
편의점 (1)
... (1)
Total : 416,622
Today : 12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