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강아지의 개무시-성의를 무시하던 노숙강아지         moviedori-포토에세이
예전에 산책을 하다 어떤 공원에서 강아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가끔 찾다 보니깐 어느새 조금씩 안면(?)을 트게 되었습니다. ^^;

그렇게 주인 없이 길거리를 배회하는 강아지들을 가끔 보게 되니, 전 저 들(?)에게도 '닭둘기(살찐 도시 비둘기를 비웃는 용어)' 처럼 뭔가 잘 어울리는 이름을 지어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생각끝에 제가 지은 이름은 가칭 '노숙 강아지(노숙견)'...

나무 숲에서 숨어 있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인간들에게 당했으면 저리 겁먹고 숨어있을까 생각하니....
"넌 또 어떤 주인에게 버림 받았니?
너도 맨첨부터 이렇게 길거리 생활한건 아니겠지?
한때는 따뜻한 집에서,입기 싫은 분홍색 후드티만 입고 어울리지 않는 이상한 모자쓰고 좋은 사료 먹으며 살았겠지?
띵깡부리며 사는 그 생활과 니가 왔다갔다 하는 방안 반경이 니 견생(?)의 다~ 라고 생각했었겠지?"
알지도 못하는 저 녀석의 과거가 그냥 쫙~ 주마등처럼 흐르며 마음이 짠~해졌습니다...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
뭔가를 간절히 갈구하는 듯한 저 눈빛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마침 제 가방에 간식으로 먹을 찐감자가 있었습니다.  ^^;
- 그렇습니다. 전 돼지여서 항상 먹을걸 달고 다닙니다... --;

어쨌든
그래서, 이 짐승(?)들 끼리 통하는게 있었습니다.
배고픔의 고통...

"얼마나 배고프겠니?  힘들지?"

그래서 우리 돼지들은 절대로 하지 않는 ...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을 했습니다.

제가 먹을 걸 줬습니다....  ^^;
제가 먹을 걸...
먹을 걸!!!

대단한 결심(?)을 한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감자를 강아지 앞에 살포시 놔주었습니다.

이제
강아지가 저를 쳐다보고 그 감자의 냄새를 맡으며 저를 한번 쳐다보고 고마워 하는 표정을 짓고,
행복한 표정으로 배고픔에 감자를 한번에 먹기위해 고개를 이리 저리 돌리면서, 
턱관절이 다칠지 모를까 걱정이 될정도로 입을 크게 벌리고,
마구 마구 컥~컥~ 소리를 내며 격하게 감자를 먹으면,
전 여유롭게 옆에서 다소곳이 앉아서 후식으로 먹을 사과를 깎으며... 아니 사과는 아니구나ㅋ

어쨌든
제 머리속에선,
격하게 먹는 강아지 옆에서 "천천히 먹어~"라고 얘기하며,
'난 너의 모든 과거를 용서해 줄수 있어~'라는 듯한 온화한 표정을 지으며 가방속 물을 꺼내 주어야지 하는 시나리오를 떠올리고 있었습니다.

근데,
이노무 노숙 똥강아지 자식...    --+

냄새만 킁킁 맡더니

저를 쳐다보며 "설마 이걸 먹으라는 거냐???? 다른거 없어?" 라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젠장...뭐지???  이 똥강아지 자식   - -+

제가 순간 당황해서, "어떻하지? 다른 먹을거는 없는대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 순간 그 노숙견은 뒤도 안돌아 보고 다른 데로 가버렸습니다.

그렇습니다.
전 노숙강아지도 먹지 않는 감자를 아껴 먹던 돼지였던 것입니다.
한참을 서서 그 놈이 사라진 곳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바닥에 있던 감자를 들어 냄새를 맡아 보았습니다.
"음... 괜찮은대... " 

어쨌든,
그 자식이 꼬리를 흔들며, 엉덩이를 제게 보이며 저리로 달아난 순간....  (TωT)/~~
바로 그 순간!
전 노숙 강아지도 먹지 않는 감자를 먹은 전세계 최초의 인간이 된 순간이였습니다.  --+
이노오~~~움에 괘씸한 노숙 똥강아지 자식....    (`Д´)

그 다음부터 그쪽으로 갈 일이 없어서 , 그 강아지가 그 뒤로도 그곳에서 계속 살고 있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그때 당시 가끔 보다 보니 정이 들어서 가끔 은근히 보고 싶기도 했습니다.
요즘 엄청 추운데, 이 추운대 어디서 굶어죽거나 얼어죽진 않았는지 걱정이되네요...

웃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죠....
"그래서 상처받았어?  쫘아~~~~식 소심하긴..."  이러는 거 같은....  (*^。^*)

노숙강아지의 개무시-성의를 무시하던 노숙강아지         moviedori-포토에세이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1.27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제 경우는 비둘기였습니다만.. 도시락 먹는데 옆에서 깐죽거리길레 밥 한덩이 던져줬더니 맛 조금 보다 가볍게 무시하는 모습.. 참 가증스럽지요. ^^ 겨울되서 굶어봐야 정신을 차리지. ^^



다이어트에도 좋고 , 맛도 좋고, 간편하고.... ^^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개인적인 목적으로 '펌'가능합니다. 상업적이용불가! 편집 및 수정 불가! 출처 명시! 부탁드립니다. by moviedori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무비돌이_포토에세이 (104)
무비돌이-예고편 (2)
무비돌이_스포츠 (1)
무비돌이_영화 (4)
무비돌이_맛집과 요리 (73)
무비돌이-레시피 (12)
무비돌이-인테리어 (8)
무비돌이_매일영어 (1)
무비돌이_매일그림 (1)
무비돌이_공모전 (0)
무비돌이_공모전1 (0)
무비돌이_뉴스 (39)
무비돌이_정보 (85)
무비돌이_영상 (7)
무비돌이_사업 (2)
무비돌이_IT (59)
무비돌이-Fiction (1)
무비돌이-소소한 이야기 (11)
무비돌이_쇼핑 (6)
무비돌이-긍정의힘 (2)
김포 (14)
원주 (3)
서초 (0)
코스트코 (7)
마트 (1)
편의점 (1)
... (1)
Total : 427,792
Today : 2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