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강아지의 개무시-성의를 무시하던 노숙강아지         moviedori-포토에세이
예전에 산책을 하다 어떤 공원에서 강아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가끔 찾다 보니깐 어느새 조금씩 안면(?)을 트게 되었습니다. ^^;

그렇게 주인 없이 길거리를 배회하는 강아지들을 가끔 보게 되니, 전 저 들(?)에게도 '닭둘기(살찐 도시 비둘기를 비웃는 용어)' 처럼 뭔가 잘 어울리는 이름을 지어줘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생각끝에 제가 지은 이름은 가칭 '노숙 강아지(노숙견)'...

나무 숲에서 숨어 있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인간들에게 당했으면 저리 겁먹고 숨어있을까 생각하니....
"넌 또 어떤 주인에게 버림 받았니?
너도 맨첨부터 이렇게 길거리 생활한건 아니겠지?
한때는 따뜻한 집에서,입기 싫은 분홍색 후드티만 입고 어울리지 않는 이상한 모자쓰고 좋은 사료 먹으며 살았겠지?
띵깡부리며 사는 그 생활과 니가 왔다갔다 하는 방안 반경이 니 견생(?)의 다~ 라고 생각했었겠지?"
알지도 못하는 저 녀석의 과거가 그냥 쫙~ 주마등처럼 흐르며 마음이 짠~해졌습니다...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
뭔가를 간절히 갈구하는 듯한 저 눈빛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마침 제 가방에 간식으로 먹을 찐감자가 있었습니다.  ^^;
- 그렇습니다. 전 돼지여서 항상 먹을걸 달고 다닙니다... --;

어쨌든
그래서, 이 짐승(?)들 끼리 통하는게 있었습니다.
배고픔의 고통...

"얼마나 배고프겠니?  힘들지?"

그래서 우리 돼지들은 절대로 하지 않는 ...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을 했습니다.

제가 먹을 걸 줬습니다....  ^^;
제가 먹을 걸...
먹을 걸!!!

대단한 결심(?)을 한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감자를 강아지 앞에 살포시 놔주었습니다.

이제
강아지가 저를 쳐다보고 그 감자의 냄새를 맡으며 저를 한번 쳐다보고 고마워 하는 표정을 짓고,
행복한 표정으로 배고픔에 감자를 한번에 먹기위해 고개를 이리 저리 돌리면서, 
턱관절이 다칠지 모를까 걱정이 될정도로 입을 크게 벌리고,
마구 마구 컥~컥~ 소리를 내며 격하게 감자를 먹으면,
전 여유롭게 옆에서 다소곳이 앉아서 후식으로 먹을 사과를 깎으며... 아니 사과는 아니구나ㅋ

어쨌든
제 머리속에선,
격하게 먹는 강아지 옆에서 "천천히 먹어~"라고 얘기하며,
'난 너의 모든 과거를 용서해 줄수 있어~'라는 듯한 온화한 표정을 지으며 가방속 물을 꺼내 주어야지 하는 시나리오를 떠올리고 있었습니다.

근데,
이노무 노숙 똥강아지 자식...    --+

냄새만 킁킁 맡더니

저를 쳐다보며 "설마 이걸 먹으라는 거냐???? 다른거 없어?" 라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젠장...뭐지???  이 똥강아지 자식   - -+

제가 순간 당황해서, "어떻하지? 다른 먹을거는 없는대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 순간 그 노숙견은 뒤도 안돌아 보고 다른 데로 가버렸습니다.

그렇습니다.
전 노숙강아지도 먹지 않는 감자를 아껴 먹던 돼지였던 것입니다.
한참을 서서 그 놈이 사라진 곳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바닥에 있던 감자를 들어 냄새를 맡아 보았습니다.
"음... 괜찮은대... " 

어쨌든,
그 자식이 꼬리를 흔들며, 엉덩이를 제게 보이며 저리로 달아난 순간....  (TωT)/~~
바로 그 순간!
전 노숙 강아지도 먹지 않는 감자를 먹은 전세계 최초의 인간이 된 순간이였습니다.  --+
이노오~~~움에 괘씸한 노숙 똥강아지 자식....    (`Д´)

그 다음부터 그쪽으로 갈 일이 없어서 , 그 강아지가 그 뒤로도 그곳에서 계속 살고 있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그때 당시 가끔 보다 보니 정이 들어서 가끔 은근히 보고 싶기도 했습니다.
요즘 엄청 추운데, 이 추운대 어디서 굶어죽거나 얼어죽진 않았는지 걱정이되네요...

웃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죠....
"그래서 상처받았어?  쫘아~~~~식 소심하긴..."  이러는 거 같은....  (*^。^*)

노숙강아지의 개무시-성의를 무시하던 노숙강아지         moviedori-포토에세이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초간편 팝콘 만들기-긴긴 겨울밤 영화 보며 먹는 간식          moviedori-맛집과 요리
약간 깊이가 있는 후라이팬이나 냄비 같은 것을 불에 올려 놓아 달굽니다.
달구워진 팬의 바닥에 '버터'나 '올리브유'를 넓게 바르거나 두룹니다.
버터가 젤 좋습니다만 올리브유나 포도씨유등 각종 식용기름도 가능합니다.
정 없으시면 식용유도 괜찮았었습니다. 
적당히 달궈지면, 마트에서 사온 옥수수 알을 올립니다.
버터(올리브유...)등이 옥수수알에 잘 묻도록,  그리고 옥수수알들이 고루 온도가 올라가도록 살살 저어줍니다.

이때 짭쪼름한 맛을 좋아하신 다면, 엄지랑 검지에 집힐 정도 분량의 소금을 살짝 뿌려주면 됩니다. 아주 짠거 좋아하시면 더 뿌리셔도 되구요... 어쨌든 소금을 뿌리시면 나중에 짭쪼름한 맛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근데, 짠거보다는 단백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그냥 소금 안뿌리고 드시는게 좋습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파박~"하는 소리와 함께 한두알의 옥수수알이 위와 같이 터지기 시작합니다.
이때 제빨리 뚜껑을 덮어줍니다.
갑자기, 장마철에 처마밑에서 듣는 빗소리를 들으실수 있으실 겁니다. 
타다다다다~~~~~ 계속 튑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조금씩 그 소리가 잦아들기 시작합니다.
그럼 뚜껑을 잡은체로 팬을 전체적으로 위아래가 바뀌어 섞이도록 흔들어 줍니다.
이렇게 안해주면 아래쪽에 있는 팝콘만 타고 윗쪽은 잘 안튀겨집니다.

그럼 다시 튀겨지는 소리가 나기 시작합니다.
한두번 더 섞이도록 흔들어줍니다.
그럼 한참 더 튀다가 소리가 잦아들기 시작합니다.

여기서 중요!
이때 어느 정도 튀는 소리가 잦아들어 그 소리의 간격이 길어지면 , 바로! 불에서 빼야 합니다.
더 놔두면 바닥에 있는 팝콘 부터 타기 시작합니다.

신문등을 깔은 바닥에 내려 놓고 한두번 흔들어서 바닥쪽에 있는 것들이 잔열로 타지 않게 해줍니다.
조금 더 튀다가 밖으로 더 튀는 소리가 안들리면
바로 뚜껑을 열어줍니다.
취사를 마친 밥통의 뚜껑을 연듯, 아주 고소한 김이 한가득 날겁니다.
이때 뚜껑을 열어놓지 않으면 습기를 가득 머금은 팝콘을 드시게 될수도 있습니다. ^^;

이제 뚜껑을 열어 놓은 체로 그냥 잘 드시면 됩니다.
거의 대다수 옥수수알은 맛있고, 정말 고소한 웰빙 팝콘이 되어 있습니다.
팬의 아래쪽엔 길거리 뻥튀기 가게에서 파는, 터지지는 않고 적당히 잘 고소하게 구워진 딱딱한 옥수수알이 있습니다. 이것만 좋아하신다면 몇번 팝콘 만들어 보시면 요령이 생기셔서 이걸 많게 때로 적게 어느정도 조절하실 수도 있으실 겁니다

긴긴 겨울밤 , 극장에서 파는 짜고 기름진 팝콘대신 '웰빙팝콘' 만들어 드셔보세요~ ^^

*** 짧은 정리***
팬에 기름 두르고, 옥수수알 올리고 저어주다가 옥수수알이 튀기 시작하면 뚜껑을 덮었다가
튀는 소리 잦아들면 뚜껑열고 드시면 됩니다....

초간편 팝콘 만들기-긴긴 겨울밤 영화 보며 먹는 간식          moviedori-맛집과 요리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만두,만둣국,떡만둣국               moviedori-맛집과 요리

미리 한번쯤 이렇게 찜을 쪄서 만두의 기름기를 빼낸 후 만둣국을 끓이면 국물이 훨씬 깔끔한 느낌이 ....

물론 이렇게 하면 만둣국을 끓이는 동안 , 만두를 먹으면서 만들수 있는 행복이 있죠 ^^

만두국물을 잘 만들고...
떡을 넣고, 떡이 익을쯤 만두를 넣고 끓입니다.
국물을 시원하게 해줄 파..
김을 안넣어도... 다른 걸 안넣어도...
최고죠...


만두국-북한어
만둣국-표준어
랍니다...  

 

주먹보다 더 큰 이북식 만두가 먹고 싶네요 ... ^^


만두,만둣국,떡만둣국               moviedori-맛집과 요리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긴 긴 겨울밤 최강의 간식-찐 고구마와 김치  moviedori-맛집과 요리

고구마를 잘 씻어서 전기 압력밥솥에 넣습니다.
냄비에 찌는것도 나름의 맛이 있지만, 압력밥솥이 여러모로 편리하더라구요.
시간만 맞춰놓으면 불조절 할 필요도 없이 완성이 되고...
압력으로 찐다는 생각에 왠지 더 맛있는 것 같은 느낌도 들구요 ^^
시간이 지난 후 열었더니... 침이 꿀꺽~

역시 뜨거운 고구마엔 찬 김치가 제격이죠 ^^
왼쪽엔 김장김치, 오른쪽엔 총각김치....
여기에 얼음 동동 뜬 동치미 까지 있다면... 정말 말 할 나위가 없었을텐데요 ^^;

긴 긴 겨울밤 최강의 간식-찐 고구마와 김치  moviedori-맛집과 요리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삶은 계란, 당면도 삶아서 넣어주고.... 
튀김은 하느니, 그냥 조금 사오는게 여러모로 편합니다 ^^

모자라면 당연히 밥을 비벼 먹으면 .....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야식의 최고봉- 김 라면과 잘 익은 김치 (instant noodle, kimchi)
살찌는 소리가 들리는듯 ^^;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오징어 볶음 국수(roasted cuttlefish noodle)
주말에 쉬다가 뭔가 매운게 먹고 싶어졌다.
그렇다고 엄청나게 시간을 쏟아 부으며 뭔가를 만들어 먹고 싶진않았다
그래서 냉장고를 뒤져보니 오징어볶음 만들어 놓은것과 계란말이 한개(?)를 발견했다.
그래서, 바로 그걸 전자렌지에 데우고...
국수를 잘 삶아서 비볐다.....
살짝 맛이 약한 감이 들면 고추장을 살짝 넣어 먹으면 된다....

왠지 허전한게 양이 모자랐다.... ^^;
바로 국수를 더 삶고, 국물도 만들었다...
왠지 휑한 느낌....

구운 김가루만 얹어줘도 식감이 확 틀려진다....

꿀꺽... ㅋ
Posted by moviedori .com 무비돌이 moviedori

BLOG main image
개인적인 목적으로 '펌'가능합니다. 상업적이용불가! 편집 및 수정 불가! 출처 명시! 부탁드립니다. by moviedori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6)
무비돌이_포토에세이 (104)
무비돌이-예고편 (2)
무비돌이_스포츠 (1)
무비돌이_영화 (4)
무비돌이_맛집과 요리 (73)
무비돌이-레시피 (12)
무비돌이-인테리어 (8)
무비돌이_매일영어 (1)
무비돌이_매일그림 (1)
무비돌이_공모전 (0)
무비돌이_공모전1 (0)
무비돌이_뉴스 (39)
무비돌이_정보 (85)
무비돌이_영상 (7)
무비돌이_사업 (2)
무비돌이_IT (59)
무비돌이-Fiction (1)
무비돌이-소소한 이야기 (11)
무비돌이_쇼핑 (6)
무비돌이-긍정의힘 (2)
김포 (14)
원주 (3)
서초 (0)
코스트코 (7)
마트 (1)
편의점 (1)
... (1)
Total : 372,928
Today : 3 Yesterday : 152